"미국 시장을 노려라"…우리 기업, 미국 현지 진출에 박차
"미국 시장을 노려라"…우리 기업, 미국 현지 진출에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기업들이 미국 현지 진출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은 롯데케미칼의 공장 전경. 사진=비즈월드 DB

[비즈월드] 우리나라 기업들이 미국 시장으로 진출하거나 입지를 확대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입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이는 변함이 없는 사실입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통상 압박이 본격화 되면서 한국은 물론 전 세계 주요 기업들이 미국 혖니 시장 진출과 입지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 기업들 역시 총력을 기울이는 중입니다. 제품 판매가 주목적이던 과거와 달리 최근 우리나라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공장 건설 및 투자, 관련 회사 지분 인수 등으로 현지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경기 침체 등 대내외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됩니다.

실제로 롯데그룹은 중국을 벗어나 미국에서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롯데케미칼은 미국 루이지애나에 에틸렌을 연 100만톤 생산할 수 있는 초대형 공장 준공식을 지난 14일 개최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을 갖기도 했으며 앞으로도 투자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전자업계의 양대산맥인 삼성전자와 LG전자도 마찬가지입니다. 각각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와 테네시주에 세탁기 등 가전 공장을 건설하고 가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 현지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화큐셀코리아는 미국 조지아주와 태양광모듈 생산공장을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고 SK이노베이션도 올해 초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배터리공장 건설을 시작했으며 장기적으로 총 50억 달러를 투자한다는 계획입니다. GS그룹의 발전 계열사인 GS EPS는 국내 민간 발전회사로는 처음으로 미국 전력시장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습니다.

우리 기업들의 이런 행보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 재계 관계자는 "미국은 우리 기업들의 주요 목표 중 하나이자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중요성이 큰 시장이다. 미국 시장으로의 진출과 투자가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1226호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봉호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미디어
  • 제호 : 비즈월드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최순희
  • 편집인 : 최순희
  • 비즈월드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비즈월드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