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피코크’, 냉동·냉장에 이어 ‘상온 가정간편식'까지 본격 진출
이마트 ‘피코크’, 냉동·냉장에 이어 ‘상온 가정간편식'까지 본격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의 자체 식품 브랜드(PL) ‘피코크’가 냉동·냉장 가정간편식(HMR)에 이어 ‘상온’ 가정간편식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의 자체 식품 브랜드(PL) ‘피코크’가 냉동·냉장 가정간편식(HMR)에 이어 ‘상온’ 가정간편식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이마트는 22일 상온 제품인 ‘피코크 한반 곤드레 된장 국밥’과 ‘피코크 한반 고사리 육개장 국밥’ 등 2종을 전국 이마트와 이마트몰에서 본격적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마트가 즉석밥을 제외하고 피코크 브랜드로 상온 가정간편식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1~8월 기준 피코크 매출의 70%는 냉동냉장 가정간편식이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30%는 상온 제품이긴 하지만 커피를 비롯해 음료와 과자 등 가공식품이 주를 이뤘다.

가정간편식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기 시작한 2013년 이후 국내 HMR 시장은 조리 이후 바로 냉장·냉동한 제품들이 대부분이었다. 상온 제품은 멸균 처리 과정(레토르트)에서 냉동·냉장 상품에 비해 맛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상온 가정간편식의 맛을 구현하는 기술이 발달하고, 냉장냉동 간편식보다 보관과 휴대가 쉽고 수출에도 유리해 이마트도 피코크 브랜드로 상온 간편가정식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이번에 선보인 ‘피코크 한반 곤드레 된장 국밥(165g)’과 ‘피코크 한반 고사리 육개장 국밥(165g)’은 상품의 핵심인 밥과 국물을 상품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서로 다른 전문 업체에 생산했다.

육개장 국밥과 곤드레 국밥 두 신제품에 들어가는 밥은 지난 2015년 일본 회사들이 독점하고 있던 즉석밥 제조 기술을 국내 최초로 국산화한 ‘라이테크’가 맡았다.

라이테크가 이들 제품의 밥에 적용한 방식은 산소를 완전 차단한 채 고온에서 2분40초 동안 쌀을 완전 멸균한 후 20분가량 뜸을 들이는 공정이 핵심이다. 압력밥솥 원리를 즉석밥 제조설비에 적용해 밥맛을 한국인 입맛에 맞게 더욱 찰지했다.

국밥에서 중요한 요소인 국물 맛은 국내 최고 수준의 동결 건조 기술을 갖춘 ‘동림푸드’가 맡았다.

동결 건조란 식품 원료를 영하 35도 이하에서 급속 동결시킨 뒤 해당 식품 속 얼음(수분)을 낮은 기압으로 가열 건조하는 제조법으로 현존하는 건조법 가운데 최상의 방법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마트는 ‘동림푸드’와 함께 동결 건조 전 육개장과 된장국 신제품 2종 모두 집에서 끓이는 방식을 적용시킨 후 동결건조 해 요리 직후 음식에서 느낄 수 있는 맛과 향을 그대로 잡는데 주력했다고 한다.

먼저 채소·고기 등 재료를 세척하고 손질한 후에 이 건더기들을 넣고 육개장과 된장국을 끓인다. 이후 다 끓여진 육개장과 된장국을 35도에서 12시간 동결 후 36시간 건조하여 국물과 채소가 따로 있지 않고 함께 들어 있는 ‘건조 블록’ 형태로 생산한다.

한편 이마트는 연말까지 피코크 브랜드에서 상온 간편가정식 상품 종류를 100개까지 확대해 피코크의 상품 라인업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김일환 피코크 담당 상무는 “이번에 선보인 피코크 한반 곤드레 된장국 등 상온 간편식 2종은 집에서 만드는 방법 그대로 끓여서 제조한 상품으로 맛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는 피코크의 철학을 오롯이 구현했다”며 “피코크가 압도적인 상품력을 갖고 있는 냉장냉동 간편식과 더불어, 상온 간편식·포장김치·냉동디저트 등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밀 솔루션(Meal Solution) 상품군에서도 피코크가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개발팀의 역량을 이곳에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86, 522호(도화동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훈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뉴스
  • 제호 : 비즈월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김혜성
  • 편집인 : 김혜성
  • 비즈월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비즈월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