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01:15 (월)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 'UN SDGs 협회' 자문위원 위촉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 'UN SDGs 협회' 자문위원 위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사진 왼쪽)과 김정훈 UN SDGs 협회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비와이엔블랙야크 제공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사진 왼쪽)과 김정훈 UN SDGs 협회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비와이엔블랙야크 제공

[비즈월드]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이 UN(국제연합)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인 'UN SDGs(지속가능개발목표) 협회'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UN SDGs 협회는 2015년 UN에서 수립한 지속가능개발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이하 SDGs)에 글로벌 기업과 각국 의회의 참여를 촉진하고자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제 비정부 기구다. 대표적으로 글로벌 지속가능 경영지수인 'UN 지속가능개발목표 경영지수(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Business Index)' 및 글로벌 친환경 가이드 라인인 'GRP(Guidelines for reducing plastic waste) 인증' 등을 발표하고 있다.

강 회장은 모든 경영 활동에 SDGs를 강조하며 국내에서 손꼽히는 지속가능 경영의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으며, 이번 위촉을 시작으로 이해 관계자들의 인식 제고를 위해 국내 패션 산업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고 참여 증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특히 ㈜비와이엔블랙야크는 지난해 UN SDGs 협회에서 발표한 '2019 UN 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의 국내 최우수 그룹에서도 최상위 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1위 그룹과 최우수 그룹 중에서는 유일한 패션기업이며 아웃도어 중에서는 단독으로 등재된 만큼 업계의 SDGs 이행을 독려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태선 회장은 "지구의 생태계가 회복되는 코로나19의 역설이 세계 곳곳에서 목격되면서 인류세를 살아가는 현재 인류에게 새로운 물음표를 던지며 지속가능성은 트렌드를 넘어 피할 수 없는 당면 과제가 됐다"면서 "기업의 경제적, 사회적 혁신 활동이 현재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사회 문제 해결에 동참하는 의미를 넘어서 기업의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높이는 원천이 되는 만큼 SDGs와 기업이 양립하는 블랙야크만의 지속 가능한 경영 모델을 만들며 기업이 가진 영향력을 통해 변화를 이끌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비와이엔블랙야크는 브랜드 블랙야크와 나우를 통해 지속 가능한 제품을 개발해 선보이고 있으며,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 등 브랜드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건강한 소비문화를 확산하고 있다.

또 히말라야 환경 정화 활동 '클린 히말라야 트레킹' 및 황사 방지를 위한 '블랙야크 황사쉴드 쿠부치 사막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 등을 진행하며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활동에 반영하는 지속 가능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이와 함께 HDI인간경영대상의 사회공헌부문대상을 수상하며 임직원과 소비자가 함께 소통해나가는 더 나은 자연, 사회, 미래를 만들겠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