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7 08:05 (일)
"늦게 찾아온 야구의 계절, 더 신나게 즐긴다!"
"늦게 찾아온 야구의 계절, 더 신나게 즐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관중 경기로 개막했지만 이동통신업계 등 다양한 서비스 선봬
프로야구가 무관중 경기로 개막했지만 이동통신업계 등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며 더 즐겁게 야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사진=SK텔레콤 

[비즈월드] 지난 5일 프로야구가 예년보다 한 달가량 늦게 막을 올랐다. '코로나19' 사태로 무관중 경기 방식으로 일정이 시작됐지만 이동통신업계 등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며 안방에서 더 즐거운 야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먼저 SK텔레콤은 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웨이브(Wavve)를 통해 '5GX 직관야구 서비스'를 준비했다. 이 서비스는 SK텔레콤이 직접 개발한 '에스타일(S-Tile)' 기술로 구현된다. 이 기술은 복수의 영상을 스마트폰 화면에 맞춰 자유롭게 분리하거나 조합하는 기술이다.

이 서비스로 시청자는 최대 12개 시점으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멀티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본 중계 화면은 물론 전광판 화면, 투수·타자 클로즈업 화면, 투구·타격 분석 화면 등을 한 화면으로 볼 수 있는 것. 여기에 응원석도 중계해 시청자들은 집에서도 응원단과 함께 응원을 하거나 경기 중 열리는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KT 역시 OTT '시즌'으로 '프로야구 라이브'를 새롭게 단장했다. 특히 무관중 경기인 점을 고려해 초고화질 중계, 실시간 소통 기능을 강화했다. 사용자는 경기를 보면서 다른 이용자들과 실시간으로 얘기를 주고받을 수 있으며 다른 구장에서 열리는 경기도 동시에 시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프로야구 전용 앱 'U+프로야구'에 실시간 채팅, 게임 기능을 추가했다. U+프로야구 앱은 5경기 실시간 동시 시청과 포지션별 영상, 주요 장면 다시 보기 등의 기능을 갖췄는데 이번에 다른 팬과 소통하이 가능한 기능 등을 탑재했다. 마치 응원단 앞 좌석에서 경기를 직관 온 것처럼 경기 내내 응원단을 볼 수 있는 기능도 이용 가능하다.

이와 함께 카카오는 카카오톡의 프로야구봇과 오픈채팅을 활용해 각 구단의 팬들이 다함께 경기장에 있는 것처럼 응원을 즐길 수 있는 '슬기로운 야구생활' 캠페인을 전개한다. 카카오톡에서 프로야구봇 채널을 검색해 친구로 추가한 다음 채팅방에서 자신이 응원하는 팀과 닉네임을 정하고 알림설정 메뉴에서 '생중계 시작'을 'ON'으로 설정하면 참여할 수 있다.

프로야구를 온라인 중계하는 아프리카TV는 여러 BJ(인터넷방송 진행자)들의 중계방송을 마련했다. BJ '캐스터안'와 '소대수캐스터' 등이 자신이 응원하는 LG 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편파 중계를 진행하며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인다. 또 채팅을 통한 실시간 소통으로 야구팬은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프로야구가 예년보다 늦게 개막했고 무관중 경기로 진행돼 야구팬들의 아쉬움이 크다. 그러나 이동통신업계 등이 안방에서 더 즐겁게 야구를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다양하게 선보이면서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