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7 14:25 (일)
정부, 10일 오후 7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정보 개방
정부, 10일 오후 7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정보 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고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참고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비즈월드] 앞으로 공적 마스크 판매정보를 손쉽게 알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등은 10일 오후 7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 제공을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마스크가 품귀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5부제 등 정부 주도의 개발과 공급보다는 정부가 민간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공개하고 민간이 이 데이터를 활용해 국민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판매처, 판매현황 등을 한국정보화진흥원에 전달하고 정보화진흥원은 제공받은 데이터를 네이버 클라우드에서 오픈 API(누구나 데이터에 접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 방식으로 공개한다.

네이버, 카카오 등 포털과 스타트업, 개발자 커뮤니티 등은 개방된 데이터를 이용해 다양한 웹·앱 서비스를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앱 서비스 중인 개발사의 경우 API를 바탕으로 데이터가 확보될 경우 빠르면 1일 이내에 서비스 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데이터 제공으로 국민이 휴대폰이나 PC 등으로 간편하게 마스크 판매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