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마켓 트렌드] “벌써부터 승자의 저주가?”…‘코로나19’에 빛바랜 현대백화점면세점, 동대문에 2호점 오픈
[HOT 마켓 트렌드] “벌써부터 승자의 저주가?”…‘코로나19’에 빛바랜 현대백화점면세점, 동대문에 2호점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타워 6~13층에 1만5,551㎡ 규모…젊고 트렌디한 브랜드 330여 개 선봬
1호점인 무역센터점과 시너지 극대화 …“면세점 매출 향후 3년내 2조원대로 성장”
현대백화점그룹은 20일 낮 12시 서울 동대문에 자사의 시내면세점 2호점을 열고 서울 강북 상권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1호점인 무역센터점과 시너지를 통해 ‘영업 경쟁력 제고’와 ‘수익성 개선’이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전략이다.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백화점그룹은 20일 낮 12시 서울 동대문에 자사의 시내면세점 2호점을 열고 서울 강북 상권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1호점인 무역센터점과 시너지를 통해 ‘영업 경쟁력 제고’와 ‘수익성 개선’이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전략이다.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비즈월드] 코로나19(우한 폐렴)으로 국내외 여행객이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백화점그룹이 두 번째 면세점이 오픈했습니다. 때문에 우려와 기대의 목소리가 동시에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개점 첫날부터 '파리만 날리는 신세'가 될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0일 낮 12시 서울 동대문에 자사의 시내면세점 2호점을 열고 서울 강북 상권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1호점인 무역센터점과 시너지를 통해 ‘영업 경쟁력 제고’와 ‘수익성 개선’이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전략입니다.

앞서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두산과 두산타워 내 면세점 부지를 5년 동안 임차하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두산타워 8개 층을 사용하는 동대문점의 특허면적은 1만5551㎡(약 4704평)입니다. 매장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입니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당분간 낮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3시간 30분 단축 운영할 예정이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습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경기가 지나치게 위축돼 있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기업활동을 통해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일조하기 위해 예정대로 오픈하게 됐다”면서 “다만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해 오픈 축하 행사와 대규모 집객 행사는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이 들어서는 동대문 상권은 서울 명동과 함께 서울 강북을 대표하는 관광 명소이기는 합니다. 실제로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18년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은 동대문 패션타운을 명동에 이어 ‘가장 인상 깊었던 방문지’로 꼽혔습니다.

주변에 동대문 패션타운 관광특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광장시장 등 풍부한 관광·문화 인프라를 갖췄으며, 90여 개 호텔도 인근에 위치해 있어 연간 700만명의 외국인이 찾고 있습니다. 또 지하철 노선 4개, 버스 노선 52개, 공항 리무진 노선 2개가 지나는 등 교통 접근성도 뛰어납니다.

특히 동대문 패션타운은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 외국인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측은 이런 상권의 특성을 반영해 동대문점을 ‘영럭셔리, K패션&뷰티’를 콘셉트로 한 ‘젊고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 스토어’로 꾸몄습니다. 6~8층은 영럭셔리관, 9~11층은 K패션·한류관, 12층은 K뷰티관이 들어서게 되며, 명품·패션·뷰티·전자제품 등 국내외 브랜드 330여 개로 채워졌습니다. 특히 이탈리아 패션 ‘핀코’, 스위스 시계 ‘지라드 페리고’ 등 해외패션 브랜드와 안다르·에이지·캉골 등 K-패션 브랜드 30여 개는 이번에 새롭게 선보입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내년 3월까지 단계적으로 매장을 리뉴얼해 젊고 트렌디한 패션·뷰티 브랜드를 보강해 나갈 계획입니다.

오는 3월에는 K뷰티와 기념품, 식품 등을 판매하는 ‘한류 콘텐츠관’(11층)을 오픈합니다. 이 매장에는 ‘레고’ 단독 매장도 면세점 최초로 문을 열 예정입니다. 오는 4월에는 겐조·마크제이콥스·발리 등 글로벌 패션 브랜드를 선보일 계획입니다. 앞으로 해외패션 브랜드와 K-뷰티 브랜드를 계속 유치할 예정입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또 인근에 위치한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과의 공동 마케팅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아울렛 또는 면세점에서 구매한 외국인 고객에게 각각 면세점 할인권과 아울렛 할인권 등을 증거하거나 스탬프 프로모션 등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르면 올해 안에 면세점과 아울렛을 잇는 연결 통로도 만들 계획이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습니다.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는 “기존 무역센터점을 MICE 특구를 찾는 비즈니스 관광객을 타깃으로 한 ‘럭셔리’면세점으로 새로 오픈하는 동대문점은 20~30대를 타깃으로 한 면세점으로 각각 운영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면서 “서울 강남과 강북을 잇는 투트랙 운영 전략을 통해 앞으로 브랜드 유치나 물량 확보에서 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이어 “동대문점 오픈을 통해 올해 1조6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향후 3년내 면세점 매출 규모를 2조원대로 성장시킨다는 목표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86, 522호(도화동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훈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뉴스
  • 제호 : 비즈월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273-81-01343)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김혜성
  • 편집인 : 김혜성
  • 비즈월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비즈월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