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10년만에 ‘윈도7’ 소프트웨어 지원 종료…정부까지 나서 보안 및 OS 교체 당부
MS, 10년만에 ‘윈도7’ 소프트웨어 지원 종료…정부까지 나서 보안 및 OS 교체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7’ PC 운영체제(OS) 소트트웨어(SW)의 마지막 보안 업데이트가 14일 이뤄졌다. 사진=비즈월드 DB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7’ PC 운영체제(OS) 소트트웨어(SW)의 마지막 보안 업데이트가 14일 이뤄졌다. 사진=비즈월드 DB

[비즈월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7’ PC 운영체제(OS) 소트트웨어(SW)의 마지막 보안 업데이트가 14일 이뤄졌습니다.

MS는 1월 14일부터 자사 윈도7에 대한 모든 기술지원(보안 포함)과 SW 업데이트를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지원이 종료된다고 해서 PC 사용을 당장 못 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외부에서 침입하는 바이러스나 악성코드로 피해를 볼 가능성이 커지게 됩니다. 윈도7을 사용하고 있다면 가능한 윈도10으로 업그레이드하거나, 새로운 운영체제(OS)로 바꾸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MS 윈도7은 2009년 10월부터 서비스돼 온 10년차 OS입니다. 서비스 종료에 대해 MS는 공식 사이트를 통해 “출시 당시 10년 동안 제품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었다”면서 “최신 기술과 새로운 환경 지원에 투자를 집중할 수 있도록 윈도7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출시된 지 10년이 지났지만 윈도7의 시장 장악력은 여전히 건재합니다.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국내 윈도 OS 이용자 중 윈도7을 이용하는 비중은 약 24.9%, 600만여 대에 달합니다.

윈도7는 종료일 이후에도 계속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MS가 지원해온 각종 보안이나 SW 업데이트 등은 할 수 없습니다. 이에 따라 외부 해커의 침입, 각종 악성코드 감염 등의 위협에 바로 노출될 위험이 커집니다. 이런 위험성은 지난 2017년 ‘워너크라이’ 사태에서 극명하게 나타났습니다.

당시에는 윈도XP의 서비스가 종료되는 시점이었는데, 서비스 종료 이후에도 윈도XP를 계속 사용한 전 세계 30만여 대 PC가 ‘워너크라이’라는 랜섬웨어 공격으로 큰 피해를 봤습니다. 피해 대상 PC 중엔 영국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주요 공공기관 시설도 포함돼 있어 더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종료일 전까지 윈도7의 상위 버전인 윈도10을 구매해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보유한 PC가 윈도10을 설치할 수 있는 사양인지를 먼저 확인해야 합니다. 보유한 PC가 윈도10을 설치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윈도10이 설치된 PC를 새로 구매하거나, 다른 OS를 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국MS 관계자는 “윈도7의 서비스가 1월 14일 종료되면 이용자 PC의 보안 지원이 중단된다면서 윈도10으로 업그레이드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MS는 중소기업 혹은 일반인들의 윈도10 업그레이드를 지원하기 위해 PC 보상판매 프로그램을 진행 했습니다. 한국MS는 수요 상황 변동이 없는 한 올해 6월까지 프로그램을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윈도7 교체를 앞두고 공공기관 PC 내 OS 교체를 위한 정부 부처의 움직도 분주했습니다. 지난해 10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의원에 따르면 과기부와 소속 공공기관의 PC 중 62.5%가 윈도7을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윈도7 사용률이 높은 우정사업본부부터 먼저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5월 공공 분야 윈도7 교체를 종료일 전까지 끝내고 단계적으로 개방형 OS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었습니다. 현재 교체 가능한 윈도10 이외의 OS로는 하모니카OS, 구름OS, 레드햇, 센트OS, 페도라, 타이젠, 우분투, 리눅스민트 등이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오전에 보도자료를 추가로 배포하고 사용자들의 마지막 보안패치 업데이트를 당부했습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윈도7 사용자는 보안 패치를 실시하거나 가능한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 또는 교체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안전한 인터넷 사용을 위해서는 ▲정품 프로그램 사용 ▲공유폴더 사용 최소화, 사용 때 비밀번호 설정 ▲의심스러운 메시지는 바로 삭제 ▲백신프로그램 설치하고 바이러스 검사 ▲ 타인이 유추하기 어려운 비밀번호 사용 ▲신뢰할 수 없는 웹사이트 방문하지 않기 ▲최신 버전의 운영체제 소프트웨어(SW) 사용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 파일은 열지 않기 등 정보보호실천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과기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윈도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구름OS, 하모니카 OS 등 국산 개방형 OS교체 정보 및 사이버침해 사고 발생 때 118센터로 신고할 것을 안내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86, 522호(도화동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훈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뉴스
  • 제호 : 비즈월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273-81-01343)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김혜성
  • 편집인 : 김혜성
  • 비즈월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비즈월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