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노무현'을 만나다"…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열려
"'새로운 노무현'을 만나다"…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노무현재단 제공
사진=노무현재단 제공

[비즈월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오늘(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습니다.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권양숙 여사 등 노 전 대통령 유족과 노무현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손핚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도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 등도 추도식에 함께했습니다.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이 사회를 맡은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인사말, 추모 영상 상영,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추도사, 가수 정태춘 씨 추모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습니다. 이낙연 총리의 추도사와 정영애 노무현재단 이사 인사말 그리고 노래를 찾는 사람들 추모공연 및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도 이어졌습니다.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총리 등과 환담을 가졌습니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권 여사에게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했습니다.

또 노무현재단은 공식 추도식을 포함해 전국을 순회하는 올해 추모 행사를 준비하면서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슬로건을 선보였습니다. 공식 로고 역시 노 전 대통령이 자전거에 손녀를 태운 모습에서 다 큰 손녀가 노 전 대통령을 태우는 모습으로 바뀌었습니다.

정영애 노무현재단 이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당부처럼 이제는 슬픔과 미안함, 원망을 내려놓고 우리에게 남긴 과제를 실천하고 실현해야 할 때"라며 "10주기를 계기로 노무현 대통령의 이름이 회한과 애도의 대상이 아닌 용기를 주는 이름, 새로운 희망과 도전의 대명사로 우리 안에 뿌리내리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86, 522호(도화동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훈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뉴스
  • 제호 : 비즈월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김혜성
  • 편집인 : 김혜성
  • 비즈월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비즈월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