퀼컴vs애플 '30조원대 초대형 특허분쟁' 전격 합의…퀼컴의 '완승'
퀼컴vs애플 '30조원대 초대형 특허분쟁' 전격 합의…퀼컴의 '완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퀼컴 측에 로열티를 지급 및 6년 라이선스 계약체결
미국 IT 업계의 대표주자인 애플과 퀄컴간의 270억 달러(한화 약 30조원대) 초대형 특허분쟁이 법정소송 전격적으로 합의됐다. 사진=비즈월드 DB
미국 IT 업계의 대표주자인 애플과 퀄컴간의 270억 달러(한화 약 30조원대) 초대형 특허분쟁이 법정소송 전격적으로 합의됐다. 사진=비즈월드 DB

[비즈월드] 미국 IT 업계의 대표주자인 애플과 퀄컴간의 270억 달러(한화 약 30조원대) 초대형 특허분쟁이 법정소송 전격적으로 합의됐습니다.

지난 2017년 1월 애플이 퀄컴의 통신 칩 판매방식이 불공정하다며 손해 배상소송을 걸었고 퀄컴도 기존 로열티 부과방식에 문제가 없으며, 애플이 로열티 지급계약을 위반했다면서 70억 달러의 맞소송을 제기한지 약 2년여 만입니다.

미국의 언론들은 16일(현지시간) 일제히 애플과 퀄컴이 성명을 통해 특허소송과 관련해 합의를 이뤘다고 전했습니다. 양 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제기한 각종 소송도 일괄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애플이 퀼컴 측에 일정 금액의 로열티를 한 번에 지급하고, 6년짜리 라이선스 계약을 2년 연장 옵션으로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합의는 4월 1일 기준으로 효력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애플에 대한 퀄컴의 모뎀 칩 공급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허소송과 맞물려 퀄컴의 모뎀 칩 공급이 끊기면서, 애플은 최신형 스마트폰에는 인텔의 모뎀 칩을 사용해왔기 때문입니다.

애플과 퀄컴은 소송금액이 최대 270억 달러(약 30조원)에 달하는 특허분쟁을 벌였고,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은 9명의 배심원단을 구성하고 공개변론을 본격화했습니다. 공개변론을 시작하자마자 전격적인 합의가 이뤄진 셈이다.

9명의 배심원이 공개변론을 진행하는 와중에 양사의 합의 소식이 알려졌고, 재판부는 배심원단을 해산조치 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은 전했습니다.

애플과 퀄컴의 특허권 분쟁은 처음은 아닙니다. 하지만 천문학적인 소송금액뿐 아니라 글로벌 IT업계 지형에도 상당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1226호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봉호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미디어
  • 제호 : 비즈월드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최순희
  • 편집인 : 최순희
  • 비즈월드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비즈월드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