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6800억 빅딜'…랜털업계 1위 '코웨이', 21일 주총서 6년 만에 '웅진코웨이' 이름 회복
'1조6800억 빅딜'…랜털업계 1위 '코웨이', 21일 주총서 6년 만에 '웅진코웨이' 이름 회복
  • 한기훈 기자
  • hankh@bizwnews.com
  • 승인 2019.03.08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날 이해선 대표 유임 등 판가름
코웨이는 6일 공시를 통해 오는 21일 충남 공주시 본점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비즈월드 DB
코웨이는 6일 공시를 통해 오는 21일 충남 공주시 본점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비즈월드 DB

[비즈월드] 국내 가전제품 랜털시장에서 정수기 부문 점유율 37%, 공기청정기 부문 점유율 24%, 비데 부문 점유율 28%를 기록하며 업계 1위를 독주하고 있는 코웨이가 오는 21일 웅진코웨이로 다시 태어나게 됩니다.

지난 2012년 12월 27일 당시 임시주총을 통해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로 매각되면서 웅진코웨이에서 ‘웅진’을 뺐던 이름을 되찾게 되는 것입니다.

코웨이는 6일 공시를 통해 오는 21일 충남 공주시 본점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7일에는 코웨이가 자사의 최대주주인 코웨이홀딩스에서 보유하고 있는 주식 전량을 매도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습니다. 해당 공시에 따르면 매수자는 웅진씽크빅이며 매도 주식은 전체 주식의 22.17%에 해당하는 1635만8712주입니다. 매매 대금은 1조6831억6733만6000원으로 매각가는 주당 10만3000원으로 책정됐습니다. 여기에 시가 대비 경영권 프리미엄 25%가 포함됐습니다.

이번 주식매매계약 체결인은 지난 2018년 10월 29일이며 양수예정일은 2019년 3월 26일로 예정하고 있습니다.

또 오는 21일 열리는 임시주총을 통해 이해선 현 코웨이 대표에 대해 유임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표는 올해 10월 말까지가 임기로 경질 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지만 회사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웅진 측이 이 대표의 임기를 보장한 것입니다.

또 이번 임시주총에서는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의 차남인 윤새봄 웅진 사업운용총괄 전무가 웅진코웨이 경영진에 합류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 다른 등기이사로는 안지용 웅진 기획조정실장, 채진호 스틱인베스트먼트 본부장을 등기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6일 공시했기 때문입니다.

안지용 실장이 상근이사를 맡게 되고, 윤 전무와 채 본부장은 비상근이사로 이사회에 합류하게 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이번 임시주총은 웅진의 코웨이 인수를 위한 잔금 납부 완료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코웨이는 "주식회사 코웨이홀딩스와 주식회사 웅진씽크빅 사이의 주식매매거래가 종결되는 것을 조건으로 거래종결 시점에 효력이 발생한다"라고 공시를 통해 설명했습니다.

이밖에 이번 임시주총에서는 탁태문 서울대 명예교수, 이창세 법무법인 동인변호사, 김신호 교육부 차관, 김익래 성균관대 초빙교수, 이희범 LG상사 고문을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도 처릴 될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1226호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봉호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미디어
  • 제호 : 비즈월드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최순희
  • 편집인 : 최순희
  • 비즈월드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비즈월드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