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일류상품 R&D 경쟁력 해부] '원텍'…의료용은 물론 생활용 레이저 기기로 미래성장 가능성 주목
[2018 세계일류상품 R&D 경쟁력 해부] '원텍'…의료용은 물론 생활용 레이저 기기로 미래성장 가능성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월텍 홈페이지 캡처
사진=원텍 홈페이지 캡처

[비즈월드] 지난 1999년 6월 19일 원테크놀로지로 설립된 ‘원텍(WONTECH)’. 이 업체의 이력을 화려합니다. 설립 다음 해인 2000년 11월 우수벤처기업으로 인증을 받았으며 2005년 11월 100개 기업 산학네트워크 혁신사업 시범기업 지정,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INNO-BIZ) 선정(A 등급) 이외에도 기술력을 앞세워 다양한 영역에서 공인을 받고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의료장비의 제조, 수출입업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으며 2016년 6월 피부치료를 위한 피코초 레이저 수술기 피코케어(PICOCARE) 개발을 완료해 판매를 시작했고 2017년 06월 미국 FDA승인을 받았습니다.

지난 2017년 7월 미국 현지법인, 2017년 8월 일본 현지법인, 2017년 12월 제2생산기술연구소(지점)를 설립했습니다.

이 회사의 제품은 국내에서는 피부과 및 성형외과 등 메디칼에스테틱 치료가 가능한 병의원 뿐만 아니라 신경외과, 정형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재활의학과,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비뇨기과 등 의원, 병원, 요양병원, 보건소, 전문병원, 종합병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아시아, 유럽, 중동, 남미 등 해외로도 활발히 수출되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에서는 12개 제품의 인허가(CFDA)를 취득해 지속적으로 시장공략 및 매출확대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이 업체는 2017년 수출 175억6430만원과 내수 257억9790만원 등 총 433억622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고강도집속형초음파수술기를 비롯해 엔디야그 레이저 수술기, 피코초 Nd:YAG 레이저수술기 등 에스테틱 부문에서 총 매출의 51.6% 비중인 223억5800만원을, 탈모치료의료기기(의료용레이저조사기) 부문에서 42.3%인 195억600만원을 벌어 들였습니다.

지난해 말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가 주관한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된 엔디야그 레이저 수술기는 FDA 승인 받은 피코케어로 덜 자극적인 색소 제거 치료용 장비입니다.

엔디야그(Nd:YAG laser) 기반 피코초 레이저 장비로 피부과·성형외과에서 주로 사용되는 최첨단 장비입니다. 피코케어는 피부의 다양한 색소병변를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장비로 치료효과를 극대화할 뿐만 아니라 주변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는 등 차세대 일류상품으로서의 가치를 평가 받았습니다.

표=위즈도메인 제공
표=위즈도메인 제공

이 기업은 연구개발(R&D)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었습니다.

비즈월드가 특허분석 전문 업체인 ‘워즈도메인’과 원텍의 특허 기반 기업 기술력을 분석해 기술경쟁력등급(TCG, Technical Competitiveness Grade)과 기술력점수(TSS, Technical Strength Score)를 확인한 결과 TCG는 상위 0.3~0.5% 수준인 ‘AA’, TSS는 23.63점으로 높게 평가됐습니다.

기술경쟁력등급(TCG)은 기업의 기술력점수를 등급으로 환산한 값을 의미하며, 기술력 점수(Technology Strength Score: TSS)는 기업의 가진 특허의 규모(quantity)와 기술 수준(quality)를 고려해 측정된 기술 경쟁력 지수입니다. TSS는 기업이 가진 모든 특허들의 평가점수(100점 만점 기준)를 합산해 100으로 나눈 값으로 정의되며, TSS값이 높을수록 기술 경쟁력이 높음을 의미합니다.

지난 10년간 원텍이 출원한 특허 동향과 동종 분야 30개 기업 평균 비교. 표=위즈도메인 제공
지난 10년간 원텍이 출원한 특허 동향과 동종 분야 30개 기업 평균 비교. 표=위즈도메인 제공

이 기업의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지난 10년 동안 국내에 출원한 특허(비공개 제외)를 보면 2009년과 2017년을 제외하고 2008년 3건이외에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총 73건 등 꾸준하게 신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원텍과 같은 사업을 영위하는 30개 기업이 같은 기간 단 144건의 특허를 출원한 것을 보면 이 기업이 기술개발에 얼마나 공을 들이고 있는지를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지난 10년간 원텍이 등록받은 특허 동향과 동종 분야 30개 기업 평균 비교. 표=위즈도메인 제공
지난 10년간 원텍이 등록받은 특허 동향과 동종 분야 30개 기업 평균 비교. 표=위즈도메인 제공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원텍의 특허 등록 현황을 보면 2010년과 2011년, 2012년 각각 1건씩이 등록을 받았으며 2013년 5건, 2014년 10건, 2015년 6건, 2016년 5건씩의 특허를 취득했습니다.

역시 유사업종 30개 기업 평균 특허 등록 건수가 같은 기간 102건에 비하며 이 기업의 특허 수준이 높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입니다.

원텍의 현재 권리가 유효한 특허와 동종 분야 30개 기업 등급별 비교. 표=위즈도메인 제공
원텍의 현재 권리가 유효한 특허와 동종 분야 30개 기업 등급별 비교. 표=위즈도메인 제공

원텍의 현재 권리가 유효한 32건의 특허를 등급별로 보면 A등급이 6건으로 전체의 18.75%를 차지했으며 B등급이 25건(78.13%), C등급이 1건(3.13건)이었습니다.

30개 기업의 보유 특허 105건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A등급이 11건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등급의 비중을 보면 10.48%에 불과합니다. B등급은 49.52%(52건), C등급은 40.00%(42건)으로 일부 기업(기관)의 편중 현상을 감안하더라고 원텍의 보유 특허들이 우수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기업의 권리가 유효한 특허를 기술부문별(IPC분류 기준)으로 보면 전기/자기/방사선/초음파치료 부문이 12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진단기구 10건, 신체이식필터, 보철이 4건, 레이저가 3건, 전기가열/전기조명과 진동생성기술, 면도기구/화장용품이 각각 1건씩이었습니다.

원텍 주식회사가 보유한 특허를 기반으로 해당 회사가 집중하고 있는 기술을 나타내는 주요 기술부문. 표=위즈도메인 제공
원텍 주식회사가 보유한 특허를 기반으로 해당 회사가 집중하고 있는 기술을 나타내는 주요 기술부문. 표=위즈도메인 제공

해당 기업이 보유한 특허를 주요 기술부문별 기술력 점수(TSS)와 기술력 순위, R&D집중도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확인 결과 원텍의 R&D집중도가 52%에 달하는 전기/자기/방사선/초음파치료 부문의 TSS는 9점이었으며 기술력 순위는 2863개 기업 중 20위에 랭크됐습니다. 진단기구 부문은 TSS 7, 기술력 순위 7860개 기업 중 153위, R&D집중도는 26%였습니다. 레이저 부문은 TSS 3점, 기술력 순위 919개 기업 중 72위, R&D집중도는 7%였습니다.

여기서 ‘기술력 순위’는 해당 기술분야에 특허를 보유한 전체기업에 대한 순위를 의미합니다. ‘R&D 집중도’는 최근 5년 동안 출원된 전체 특허 대비 해당 분야의 비율을 말합니다.

원텍이 분야별로 최근 출원한 특허들을 살펴보면 진단기구 부문에서는 ▲심혈관질환 진단을 위한 융합 영상 획득 시스템(출원번호 KR20160176248A, 출원일 2016년 12월 22일) ▲풀백 디바이스(KR20160176249A, 2016년 12월 22일)이 현재 등록 심사 중입니다. ▲피부 진단을 위한 광 결맞음 단층 촬영장치(KR20150138374A, 2015년 10월 1일) 특허는 심사를 청구하지 않았습니다.

기업들이 특허를 출원했지만 심사를 청구하는 않은 것은 경쟁 기업들로부터 관련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방어적 경향이 큽니다. 5년 이내에 언제든지 청구를 할 수 있습니다.

체내주입장치 부문은 ▲피부미용장치의 주사침(KR20160009788A) ▲피부미용장치(KR20150160820A) ▲피부미용장치용 주사침(KR20150160826A) ▲피부미용장치(KR20150024088A) 등이 있지만 모두 아직 심사를 청구하지 않았습니다.

원텍과 주요 기술부문에서 활동하고 있는 상위 10개 기업. 표=위즈도메인 제공
원텍과 주요 기술부문에서 활동하고 있는 상위 10개 기업. 표=위즈도메인 제공

전기/자기/방사선/초음파치료 부문에서는 ▲고강도 집속 초음파 생성 방법 및 장치(KR20160026819A)▲피부미용장치(KR20150035854A) ▲피부미용장치(KR20150031362A) ▲피부미용장치(KR20150023906A) ▲의료용 레이저 치료방법 및 장치(KR20140139387A) 등이 모두 출원만 한 상태입니다.

원텍과 주요 기술부문에서 활동하고 있는 상위 10개 기업. 표=위즈도메인 제공

레이저 부문에서는 ▲레이저 발생장치(KR20130076044A) 특허는 출원은 했지만 포기했으며 ▲의료용 피코초 펄스 레이저 구동 장치 및 방법(KR20160069521A) ▲피코초 펄스 레이저 장치 및 구동 방법(KR20160069540A) ▲레이저 발생장치(KR20130078703A) ▲큐 스위칭 소자 구동장치(KR20120044169A) 등의 특허는 모두 등록이 거절됐습니다.

원텍의 주요 기술부문에서 활동하고 있는 상위 10개 기업을 보면 진단기구 부문에서는 삼성메디슨과 삼성전자가 TSS 437점과 424점으로 1, 2위를 차지했으며 3위는 TSS 146점의 한국과학기술원 이었습니다.

전기/자기/방사선/초음파치료 부문에서는 루트로닉, 하이로닉, 클래시스, 와이브레인 등 중소기업들이 상위 4위안에 이름을 올렸으며 레이저 부문에서는 삼성전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엘지전자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원텍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를 등급별로 분류한 결과 가장 높은 A+ 등급으로 지난 2013년 11월 22일 출원한 ‘피부냉각 핸드피스(KR20130142680A)’의 대표 도면. 그림=키프리스 캡처
원텍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를 등급별로 분류한 결과 가장 높은 A+ 등급으로 지난 2013년 11월 22일 출원한 ‘피부냉각 핸드피스(KR20130142680A)’의 대표 도면. 그림=키프리스 캡처

원텍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를 등급별로 분류한 결과 가장 높은 A+ 등급으로 지난 2013년 11월 22일 출원한 ‘피부냉각 핸드피스(KR20130142680A)’이 있었습니다.

이 특허는 레이저 열에너지로 인한 잔류 통증을 없애기 위해서 핸드피스에 냉각장치를 장착해 레이저 펄스를 치료대상에 입사시키기 전에 짧은 시간 동안에 피부를 3~10도로 냉각하는 것을 주요 사항으로 하는 기술이 담겨 있으며 2016년 2월 29일 등록을 취득했습니다.

A0등급의 특허에는 2008년 6월 13일 출원했던 ▲모발성장 촉진 레이저 치료기(KR20080055625A) 특허가 있으며 A-등급으로는 ▲고강도 집속 초음파 생성 장치(KR20130062340A) ▲전자계 펄스를 이용한 이명/난청 치료기(KR20130021711A) 등 4건, B+등급에는 ▲비만 치료용 핸드피스 및 비만 치료장(KR20110130044A) ▲ 의료용 레이저 핸드피스(KR20130039464A) 등 2건이 있었습니다.

원텍과 특허 포트폴리오가 유사한 상위 30개 기업리스트. 표=위즈도메인 제공
원텍과 특허 포트폴리오가 유사한 상위 30개 기업리스트. 표=위즈도메인 제공

한편 엔텍과 특허 포트폴리오가 유사한 업체(기관 포함)을 기술경쟁력(TSS) 순으로 확인한 결과 서강대산학협력단(TSS 634점, 보유특허 1603건), 연세대산학협력단(TSS 252점, 보유특허 745건), 단국대산학협력단(TSS 78점 보유특허 78건) 등 대학산학렵력단이 1, 3, 5위 등 상위그룹에 포진했으며 삼성메디슨(TSS 481점 보유특허 1271건)이 2위를 차지했습니다. 원텍은 TSS 24점, 보유특허 83건으로 11위로 기록됐습니다.

원텍의 경우 이미 국내외 언론에서 극찬했듯이 지속적으로 연구개발에 나선다면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86, 522호(도화동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훈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뉴스
  • 제호 : 비즈월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김혜성
  • 편집인 : 김혜성
  • 비즈월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비즈월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