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미래를 먼저 만나는 시간"…지상 최대 가전·IT쇼 'CES 2019' 8일 개막
[CES 2019] "미래를 먼저 만나는 시간"…지상 최대 가전·IT쇼 'CES 2019' 8일 개막
  • 최순희 기자
  • 승인 2019.01.0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 최대 가전·IT쇼 'CES 2019' 8일 개막했다. 이곳에서는 미래의 기술을 먼저 만나볼 수 있다. 사진=CES 2019 홈페이지 화면 캡처
지상 최대 가전·IT쇼 'CES 2019' 8일 개막했다. 이곳에서는 미래의 기술을 먼저 만나볼 수 있다. 사진=CES 2019 홈페이지 캡처

[비즈월드] 미래를 먼저 만날 수 있는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지상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가 현지시간으로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나흘간 펼쳐집니다.

CES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Berlin)'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MWC(Mobile World Congress)'와 함께 세계 3대 IT 전시회로 꼽히는 행사입니다. 올해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앤드 월드트레이드센터(LVCC)와 샌즈엑스포에서 행사가 개최되며 주최 측인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155개 국가 4500여 기업이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전시는 크게 ▲5G와 사물인터넷(IoT) ▲오토모티브 ▲홈·패밀리 ▲로봇·기계지능 ▲e스포츠 기술 등이 소개될 '스포츠' 3D프린팅 기술 등이 다뤄질 '디자인·제조'와 가상현실을 비롯한 '실감형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헬스'와 '블록체인' '광고 및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스타트업' 등으로 나뉩니다. 그중 'CES의 꽃'으로 불리는 TV·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기업 간의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전 세계 가전·IT업계를 선도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필두로 다양한 미래 기술을 소개합니다. 현대자동차와 그룹 차원에서 처음으로 참여하는 SK그룹은 물론 네이버가 CES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냅니다. 그중 삼성전자는 90인치대 초대형 8K QLED TV와 가정용으로 적합한 마이크로 LED TV 신제품을 선보이며 LG전자는 화면이 돌돌 말리는 '롤러블' OLED TV를 준비했습니다.

이와 함께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이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오릅니다. 박 사장은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an Even Better Life)'을 주제로 AI의 진회가 미래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를 설명하게 됩니다. 또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와 글로벌 IT업계의 대표 여성 CEO인 지니 로메티 IBM CEO 등도 기조연설을 맡습니다.

비즈월드에서는 미래의 과학기술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이번 CES 2019 행사에 참여하는 중요 국내들의 획기적인 기술들은 9일부터 연재합니다. 

Tag
#CE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1226호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봉호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미디어
  • 제호 : 비즈월드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최순희
  • 편집인 : 최순희
  • 비즈월드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비즈월드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