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기술독립' 이룬 대한민국, 본격적인 우주시대를 열다
[포커스] '기술독립' 이룬 대한민국, 본격적인 우주시대를 열다
  • 한기훈 기자
  • 승인 2018.12.0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가 최근 '정지궤도복합위성' 등을 쏘아올리며 우주강국에 한걸음 다가섰다. 사진은 한국 최초 우주발사체 '나로호' 모습.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홈페이지 화면 캡처

[비즈월드] 기술독립을 이룬 우리나라가 우주시대를 열었습니다. 특히 '정지궤도복합위성 2A호(이하 천리안위성 2A호)'가 목표 궤도 안착 후 첫 교신에 성공하며 우리나라는 정지궤도위성 기술보유국 대열에 당당하게 합류하게 됐습니다.

지난 10여일 동안 우리나라는 우주탐사의 새 역사를 썼습니다. 그중 5일 새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천리안위성 2A호가 이날 오전 5시37분(현지 시간 4일 오후 5시37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French Guiana)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천리안위성 2A호는 발사 약 34분 후(오전 6시11분) 고도 약 2340㎞ 지점에서 아리안-5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됐으며 5분 후인 오전 6시16분 호주 동가라(Dongara)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 성공했습니다.

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은 지상국과의 교신을 통해 천리안위성 2A호의 본체 시스템 등 상태가 양호함을 확인했습니다. 특히 천리안위성 2A호는 발사체를 통해 도달하는 최초의 타원궤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했습니다. 위성은 약 2주간 위성의 자체 추력기를 5차례 분사, 전이궤도에서 목표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로 접근하게 됩니다.

천리안위성 2A호는 정지궤도 안착 후 약 6개월간 궤도상 시험 과정을 거쳐 내년 7월부터 본격적인 기상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기상관측 탑재체를 이용해 천리안위성 1호에 비해 해상도가 4배 향상된 고화질 컬러 영상을 10분마다(위험기상 때 2분마다) 지상(국가기상위성센터)에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입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8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는 우리 기술로만 준비 중인 '누리호' 엔진시험발사체가 솟아올랐습니다. 아직 최종 데이터 분석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엔진 성능 검증 목표는 충분히 달성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엔진시험발사체는 누리호에 들어갈 추력 75t급 액체엔진 1기를 단 1단형 발사체입니다. 이는 누리호 2단부에 해당하지만 이 엔진 4개를 묶어 누리호 1단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이번 과정은 누리호 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연구진에 따르면 엔진시험발사체는 1차 성공 조건으로 정한 연소시간 140초를 훌쩍 넘긴 151초 동안 연소하면서 최고고도 209㎞를 기록했습니다. 연구진은 이를 토대로 2021년 2월과 10월로 예정된 누리호 시험발사까지 개발이 순항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게다가 지난 4일 오전 미국 반덴버그(Vandenberg) 공군기지에서 발사된 '차세대소형위성 1호'의 정상궤도 안착 역시 큰 성과입니다. 이날 오전 3시34분께 미국 스페이스X가 사상 처음으로 3회째 재사용한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된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발사 80분 후 북극에 있는 노르웨이 스발바르(Svalbard) 지상국과 최초 교신을 하고 100분 뒤 두 번째 교신에도 성공했습니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약 3개월간 궤도상에서 위성체 및 탑재체의 기능시험 등 초기 운영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이 과정이 무사히 끝나면 내년 2월부터 정상 임무를 수행합니다. 이 위성의 임무는 2년간 태양 폭발에 따른 우주방사선과 플라스마 상태 측정과 은하 속 별들의 적외선 분광 관측 등입니다.

10여일 동안 우주쇼를 마친 우리나라는 위성 개발·제작 기술의 국산화와 자립화에 성큼 다가가게 됐습니다. 우주발사체 개발과 위성 개발·제작 능력은 우주 강국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부분으로 우리나라는 이번 결과로 우주탐사를 향한 행보에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정지궤도위성 기술보유국 대열에 합류하게 됐습니다. 정부는 천리안위성 2A호 발사를 해외 기술 도움 없이 국내 기술로만 이뤄냈습니다. 정지궤도위성 기술을 확보했다는 점만 보더라도 '기술 자립' 또는 '기술 독립'이라는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이번 발사 성공으로 우리나라는 정지궤도위성 독자 플랫폼 등 우주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앞으로도 우주강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1226호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봉호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미디어
  • 제호 : 비즈월드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최순희
  • 편집인 : 최순희
  • 비즈월드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비즈월드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