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보안시대가 다가온다"…SKT, ADT캡스 인수하며 시장 변화 주도
"AI 보안시대가 다가온다"…SKT, ADT캡스 인수하며 시장 변화 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ADT캡스 인수를 완료하며 보안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사진은 SK텔레콤이 제시한 New ICT 융합 보안.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ADT캡스 인수를 완료하며 보안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사진은 SK텔레콤이 제시한 New ICT 융합 보안. 사진=SK텔레콤 제공

'AI 보안시대'가 다가옵니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지난 1일 ADT캡스 인수를 완료하며 새로운 보안시대를 열어갈 뜻을 천명한 것입니다.

그동안 SK텔레콤은은 ADT캡스 인수를 위한 행보를 이어왔습니다. 지난 5월 맥쿼리인프라자산운용과 ADT캡스의 기존 주주인 칼라일과 주식매매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승인 등 인수에 필요한 절차를 밟아왔습니다.

그리고 1일 SK텔레콤은 맥쿼리와 ADT캡스 지분 100%을 인수했습니다. 그중 SK텔레콤은 ADT캡스 지분 55%와 경영권을 확보하며 인수를 마무리 했습니다.

이를 통해 보안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SK텔레콤은 새로운 보안시대를 개척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구글과 아마존 등 글로벌 ICT기업과 경쟁해야 하는 보안 시장에서 AI, IoT, 영상보안기술 등 새로운 ICT 기술을 ADT캡스에 도입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는 것은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간다는 전략입니다.

이를 위해 AI를 활용해 기존 물리보안 사업을 최적화 할 예정입니다. 일례로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AI가 예측해 경비 인력과 차량 동선을 효율적으로 관리, 출동에서 도착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영상분석으로 특이행동이나 이상징후를 정교하게 판단해 대응할 수도 있습니다.

아울러 IoT 센서와 영상분석을 결합, 경보의 정확도를 높여 불필요한 출동을 줄이고 필요한 곳에 인력과 자원을 투입해 보안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5G를 활용해 Full HD화질로 전송되던 CCTV영상도 UHD 수준으로 높여 먼 거리의 움직임 포착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ADT캡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일본 기업들과 협력할 방침입니다. 안면 및 지문 등 생체인식 분야에서는 NEC와, 건물 관리 분야에서는 히타치와 기술 협력을 강화합니다. 특히 이들과의 협력을 통해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겠다는 심산입니다. ADT캡스의 경쟁력이 높아지면 보안 수요가 높은 미국이나 유럽 등 선진국 시장 진출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유관장비 산업 등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New ICT 기반 보안 서비스가 출시되면 신규 수요가 창출되는 동시에 새로운 일자리도 함께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드론이나 카메라, 도어록 등 보안산업 생태계 전반의 발전으로도 이어질 수 있습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존 보안시장에서 경쟁하기보다는 경쟁의 판을 바꾸며 새로운 보안 시장을 만들고, 기존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며 "고객의 사업과 생활 파트너로서 보안은 물론 케어 영역까지 서비스를 발전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SK텔링크 자회사인 물리보안 사업자 NSOK를 ADT캡스와 합병할 방침입니다. SK텔레콤은 SK텔링크로부터 NSOK 지분 100%를 인수한 뒤 올해 안으로 합병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86, 522호(도화동 창강빌딩)
  • 대표전화 : 070-8955-2580
  • 팩스 : 070-8955-2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훈
  • 법인명 : 주식회사 비즈월드뉴스
  • 제호 : 비즈월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4586 (사업자등록번호 339-81-01207)
  • 등록일 : 2017-06-21
  • 발행일 : 2017-08-01
  • 발행인 : 김혜성
  • 편집인 : 김혜성
  • 비즈월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비즈월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izwnews.com
ND소프트